김천일 대표

"모바일 화제 `앱랭커` 안에 다 있다"

 

 

 

레디벅(Ladybug)은 무당벌레다. 이 무당벌레가 스마트폰 시대에 새롭게 조망을 받고 있다. 다름 아닌 '앱랭커'라는 스마트폰 앱 전문 통계분석서비스 때문이다.


 

 

 

 

레디벅은 원래 다양한 앱을 개발하고, 'HD무료배경화면' 앱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앱랭커'(www.appranker.co.kr)를 출시하며 도약의 기회를 맞았다.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하는 사람들의 통계분석 서비스를 선보였다.

김천일 레디벅 대표는 '앱랭커는 개발자들이나 뛰어난 어플을 사용하고 싶은 이들, 스마트폰 시장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 모두 눈여겨보는 서비스다'라고 소개했다.

 


■ 누가 방문했는지, 남녀비율 등 실제 지표 분석

앱랭커는 스마트폰 앱 전문 통계분석 서비스다. 레디벅의 유일한 웹 기반 플랫폼이다. 10만명의 안드로이드 사용자 패널을 바탕으로 연령층과 성별에 따른 DAU(Daily Active User/일간방문자), 사용률을 제공한다.

 

레디벅은 원래 다양한 앱을 개발하고, 'HD무료배경화면' 앱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앱랭커'(www.appranker.co.kr)를 출시하며 도약의 기회를 맞았다.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하는 사람들의 통계분석 서비스를 선보였다.

김천일 레디벅 대표는 '앱랭커는 개발자들이나 뛰어난 어플을 사용하고 싶은 이들, 스마트폰 시장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 모두 눈여겨보는 서비스다'라고 소개했다.



모바일 앱마다 누가 방문하고 서비스를 즐겼는지를 알아내는 것은 여간 어렵지 않다. 가령 '활'을 안드로마켓에서 얼마나 설치되었는지, 하루 방문 몇 번 했는지 질문, 불만, 공략법, 최신 정보 등을 앱랭커는 다 보여준다.

 

 


'활' 남녀구성비율

 

 


 

'활' 구글플레이 랭킹


그는 '현재 30개 이상의 게임사가 앱랭커를 활용하고 있다. 개발사와 사용자 모두 실제 지표를 통해 전략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어서 호응이 좋다. 지난주 유저들이 떠나지는지, 어떤 연령층이 주로 이용하는지와 경쟁사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앱 개발이나 시장 조사용이나 동향 분석에서나 고급정보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 회원 100만 앱순이와 'HD무료배경화면'으로 알려져

레디벅 앱의 키워드는 취향과 좋아함을 가리키는 '라이킹(LIKING)'이다. '좋아하는 것을 친구와 공유하며 이야기하라'의 뜻이다. 하트 모양의 말풍선을 단 레디벅의 모든 라이킹 앱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레디벅 간단 로그인을 통해 통합 운영된다.



 

 

책속의한줄

 

 

2007년 배경화면 170만개, 2008년 회원수 600만명을 돌파한 모키(레디벅의 이전 회사명)는 2009년 유료벨소리, 2010년 아이폰벨소리 다운로드 오픈으로 선풍을 인기를 끌었다. 이어 스마트폰 앱추천 회원 100만 돌파한 '앱순이'(2011)로 시작된 라이킹 시리즈는, 그 해 11월 스마트폰 게임 공유 앱 '겜순이'를 출시했다.

그는 '모바일 사용자가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게임 세부 정보를 검색하려면 복잡하다. 가령 네이버 검색을 통해서 힘들게 찾아간다. 접근을 쉽고 편리하게 해 정보의 경로를 최소화했다'며 '모든 게시판, 뉴스, 정보, 검색, 다운로드를 하나로 조직화(큐레이션)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월 레디벅으로 회사명을 바꾸었다. 그리고 5월 감동의 한 줄 문구를 공유하는 '책속의 한줄'을 출시했다. 이 앱은 SERI에서 'CEO에게 도움이 될 만한 앱'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올해는 육아와 음악 등 여러 분야의 라이킹 서비스를 추가로 론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옴니텔서 모바일 첫발, 아이폰 등 스마트폰 바람 리턴

김천일 대표는 2002년 모바일 벤처 옴니텔에서 방송 사업을 맡으며 모바일 업계에 첫 발을 뗐다. 이후 KTH로 옮겨 무선망개방서비스, 매직앤 등 KT의 굵직한 모바일 서비스를 담당하며 10년 경험을 했다.

그를 다시 벤처로 향하게 만든 것은 2010년 아이폰을 필두로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다. 그는 2011년, 지온네트웍스의 자회사 모키에 합류했다. 그는 '모바일 앱 개발사로서 이용자 피드백은 특히 중요하다. 업데이트나 버그 수정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이용자의 손길도 끊긴다'라고 말했다.

 

 

겜순이

 

 

레디벅은 올해 40억원을 매출 목표로 잡았다. 지난해 매출의 두 배 수준이다. 30명 규모의 모바일 앱 서비스 업체로서는 결코 적지 않은 액수다.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뜻이다. 그는 '레디벅은 행운과 익충을 뜻한다. '앱랭커'나 '겜순이' '책속의 한줄'은 상생 서비스'이라며 무당벌레 예찬을 풀어놓았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김천일 대표 프로필
1975  탄생
2002  옴니텔
2003~2011  KTH / 과장
2011  지온네트웍스 / 모바일에코 팀장
2012  레디벅 / 서비스플랫폼 본부장
2013  레디벅 / 대표이사

신문기사 보러가기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레디벅

(주) LADYBUG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71-6 가산비즈니스센터 502호(가산디지털1로 165번지 502호) 대표이사 : 김천일
사업자등록번호 : 220-86-9011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3-서울금천-0111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천일 / 팩스 : 02-508-0301